적당히 만족하면서 산다.